록키 호러 픽쳐스

아침이 되고 모두가 혼란에 빠지지만, 그 혼란은 또 다른 침입자에 의해 어영부영 정리됩니다.

그 침입자는 바로 브래드와 자넷의 은사였던 스콧 박사였습니다.

스콧은 휠체어를 타고 다급하게 등장하며, 자신의 조카인 에디를 찾아나섭니다.

브래드와 자넷은 스콧의 편에 서려하지만 프랑켄이 스콧 박사가 사실은 정부를 위해 UFO를 찾아다니는 사람이라 폭로하며 그들은 다시금 혼란스러워 합니다.

저녁 식사 시간이 되고, 저녁으로 준비된 고기가 사실은 에디의 살점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자넷, 브래드, 닥터 스콧, 그리고 록키는 당혹스러워하며 뛰어다니고, 프랑켄은 그들을 쫓아다니다가 그들은 모두 프랑켄의 실험실에서 모이게 됩니다.

프랑켄은 그들을 돌로 만들어버리고 그들의 정신을 바꿔둔 뒤 다시 생명을 불어넣어줍니다.

프랑켄과 정신이 조종된 다른 이들이 시간을 보내던 와중, 성의 집사였던 리프래프와 마젠타가 그들의 정체를 드러냅니다.

그들은 사실 트란실비니아에서 온 외계인이었음을 밝히고, 프랑켄이 자신들의 임무를 완수하지 못했기 때문에 죽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프랑켄과 그를 감싼 록키는 리프래프의 총에 맞아 사망하고, 남은 이들은 분해되는 프랑켄의 고성에서 산산히 떨어져나가며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영화의 전반적인 줄거리는 이러한데, 사실 내용이 매우 난잡하고 혼란스러운 느낌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글이 아닌 영상으로 마주한 이 줄거리는 다른 느낌을 줍니다.

“Time Warp”, “Sweet Transvestite”, “The Sword of Damocles” 등 신나면서도 음침한 뮤지컬 넘버들과 수상한 영상미가 결부되며 영화는 B급 오컬트로써 훌륭히 제 기능을 해냅니다.

록키 호러 픽쳐쇼가 처음 개봉되었을 때 많은 이들이 영화의 충격적인 줄거리와 내용에 비판을 하고는 했지만, 오컬트 장르의 영화가 일반적으로 대단히 취향 갈리는 장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영화의 매니아층이 두텁게 형성되며 동시에 일반인들에게도 이 영화가 조금씩 알려지게 된 이유도 그에 있을 것입니다.

“아직도 지구 상의 어딘가에서는 록키 호러 픽쳐쇼가 상영되고 있을 것이다”라는 말이 있는 것이 괜한 말이 아닙니다.

이 영화는 이후 리메이크되기도 하였지만 원 영화만큼의 인기를 끌 수는 없었습니다.

영화의 원작이었던 록키 호러쇼 뮤지컬은 아직도 무대에 오르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영화 혹은 뮤지컬을 관람할 때만의 독특한 관습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영화의 주인공들 중 하나로 분장을 하고 영화의 넘버에 따라 노래부르고 춤을 직접 추는 것입니다.

매니아층이 있는 영화답게, 독특한 관습이죠?

 

어떤 영화를 봐야할지 고민된다면, 다음에는 숨겨진 명작인 록키 호러 픽쳐쇼에 한 번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선택일 듯합니다.

여기까지 명작 영화 록키 호러 픽쳐쇼의 추천글이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